방호복 입고 할머니와 `화투`…1만명 울린 감동 사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입원한 할머니를 위해 방호복을 입고 화투 놀이를 하는 의료진의 모습이 잔잔한 감동을 안기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트위터에는 "격리된 요양병원에서 할머니와 화투를 치는 의료진. 외로운 할머니를 위한 의료진의 작은 노력과 배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병원복을 입은 할머니가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과 마주 앉아 화투를 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더운 날씨에도 방호복을 입고 환자들을 돌보는 의료진의 모습에 1만명을 훌쩍 넘긴 `좋아요`를 받으며 화제가 됐다.

3일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이 사진은 올해 간협이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것으로, 사진 속 의료진은 삼육서울병원 간호사 이수련(29)씨로 밝혀졌다.

박모(93) 할머니는 지난해 8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서울의 삼육서울병원 음압병상에 입원했다. 중등도 치매 환자였던 할머니는 요양원에서 감염돼 코로나19 전담병원인 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코로나19 병동에 배치된 10여명의 간호사는 할머니가 병실 침대를 꺼리고 낙상 위험이 있어 병실 바닥에 매트리스를 깔았다. 그러나 다른 입원 환자들과 달리 고령인 할머니는 보호자도 없이 홀로 격리병실에 입원하며 적적해하고 힘들어했다.

이에 재활치료 간호 경험이 있던 한 간호사가 치매 환자용 그림 치료를 제안했다. 화투를 이용한 꽃 그림 맞추기와 색연필로 색칠하기였다. 양소연(33) 간호사는 "치매에 보호자도 없이 홀로 병실에 계시는 게 너무 위험해 보였고, 입원 이튿날부터 놀이 시간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간호사 이수련 씨는 "격리병상에서 환자가 말을 나눌 사람은 간호사밖에 없지 않으냐"며 "계속 졸기만 하는 할머니를 깨우고 달래 기운을 차리게 하는 방법이 없을지 궁리한 결과였다"고 말했다.

할머니는 그림 그리기 내내 졸기도 했지만, 이씨 등 간호사 10여 명은 서로 돌아가면서 그림 치료를 멈추지 않았다. 또 할머니와 가족들 사이 영상통화를 주선해주기도 했다.

할머니는 입원 기간 코로나19 중등도에서 경증으로 바뀌면서 `음성` 판정을 받고 보름 만에 퇴원했다.

이 간호사는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는 것은 저도 감염될까 두려운 일이지만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환자들을 안심하게 배려하고, 잘 치료받고 퇴원하시도록 돌봐주는 것밖에 없다"고 말했다.

(사진=대한간호협회)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