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코스메트 셀맨, 부티크 & VIP 라운지 오픈

셀코스메트 셀맨(Cellcosmet and Cellmen)이 부티크 & VIP 라운지를 지난 7월 30일 도산공원에서 오픈했다.

해당 시설은 세 개의 층으로 구성되어 아래층은 1대 1 맞춤 상담과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부티크 공간으로, 2층과 3층은 VIP 고객을 위한 피부 케어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됐다.

1층 부티크의 경우 브랜드의 철학과 피부에 관한 과학적 전문 지식을 듣고, 직접 제품 테스트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제품의 특성에 따른 상세한 설명과 소비자들의 피부 컨디션에 맞춤별 사용 방법을 알려주는 스킨 컨설팅도 제공한다.

2층과 3층은 VIP 라운지로 고객 1명이 한 층 전체를 모두 사용한다. VIP 라운지에서는 스킨 전문가로부터 셀코스메트 셀맨 제품을 활용한 피부 케어 프로그램을 경험할 수 있다.
셀코스메트 셀맨, 부티크 & VIP 라운지 오픈

한편, 셀코스메트 셀맨은 30년 이상의 연구 개발로 이뤄낸 피부 과학 브랜드로서 모든 제품은 개발부터 제조, 포장에 이르기까지 전 공정이 스위스에서 이루어진다.

특히 스위스 한 연구소에서 개발된 셀컨트롤 기술은 셀룰라가 갖고 있는 피부 활성화 기능을 유지시켜줄 수 있는 셀코스메트 셀맨만의 독자적인 공법이다. 이 공법을 통해 셀룰라 추출물을 제품에 보존하고, 이를 피부 깊숙이 밀착시킨다는게 업체 측 설명이다.

관계자는 "셀코스메트 셀맨은 싸이토(cyto), 피토(phyto), 그리고 싸이토(cyto)+피토(phyto) 이렇게 세 카테고리를 완성해 각 피부 타입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며 "각 제품별 목적에 따라 셀룰라 추출물의 함유량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남성과 여성의 각기 다른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고 전했다.

스위스 프리미엄 피부과학 화장품 셀코스메트 셀맨은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중국 그리고 스위스 등 전 세계 25개국에서 만나볼 수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