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적립금 1조원 이상 대형 사업자 가운데 IRP 수익률이 3분기 연속 1위를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에 따르면 2021년 2분기 기준 한국투자증권 IRP의 최근 1년 수익률은 10.77%로 퇴직연금 대형 사업자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2020년 4분기 7.57%, 2021년 1분기 12.49% 등 3분기 연속 1위에 올랐다.

한국투자증권은 주식시장 강세 속에서 다양한 상품 라인업에 기반한 수익 추구형 포트폴리오 제공이 크게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퇴직연금에서 거래 가능한 ETF도 6월말 기준 363개로 사업자 중 가장 많은 수준이다.

지난 5월말 은행 제휴 온라인 거래서비스 `뱅키스`를 통해 가입한 비대면 IRP 계좌를 시작으로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개설된 일반 영업점 비대면 계좌까지 관리수수료 무료 혜택을 확대 적용했다.

DC·DB형 가입 근로자의 퇴직금이 IRP로 최초 입금되는 경우 운용 관리수수료를 1년간 면제하고, 연금 수령시 운용·자산 관리 수수료를 20% 할인하는 등 대면 계좌 혜택도 함께 도입했다.

박종길 한국투자증권 퇴직연금본부장은 “수수료 면제 대상 확대는 고객의 실질적인 수익률과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당사는 퇴직연금 가입자의 파트너로서 다양한 상품 포트폴리오 제공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