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여서정에 축전…"부녀 메달리스트 축하"

문재인 대통령이 여자 체조 도마에서 동메달을 따낸 여서정 선수에 "강한 정신력과 탁월한 기량으로 만든 최고난도의 ‘여서정’ 기술이 아주 멋졌다"며 "장하고 자랑스럽다"고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2일 SNS에 공개한 축전에서 "2020 도쿄올림픽 체조 동메달 획득을 축하한다"며 "우리 여자 체조 사상 최초의 올림픽 메달 쾌거"라고 전했다.

여서정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여자 체조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이다.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딴 아버지 여홍철 경희대 교수에 이어 한국 최초 `부녀 메달리스트` 기록도 새겼다.

문 대통령은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 탄생을 축하한다"면서 "국민들께 새로운 자부심을 선사해줘 고맙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면서 국민과 함께 늘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