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판매량 1위 탈환…세계시장 양강 구도"

현대차가 전세계 수소차 시장에서 상반기 판매량 1위 자리를 탈환했다.

2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6월) 세계 각국에 등록된 수소연료전지차는 전년 동기(약 4천100대)보다 122.6% 증가한 약 9천100대로 집계됐다.

업체별로는 지난해 연간 1위였다가 올해 1분기 도요타에 밀린 현대차가 상반기 판매량 4천700대로 다시 선두에 복귀했다. 1분기에는 현대차가 수소차 1천800대, 도요타가 2천대를 판매했다.

올해 1월 출시된 현대차 넥소 2021년형 모델의 판매량이 2분기 들어 전년 동기 대비 91.1% 급증하면서 현대차의 상반기 판매량이 62.7% 상승했다.

도요타는 1위를 내줬지만, 미라이 2세대 신모델 출시 효과로 상반기 전년 동기(400대)보다 735.1% 늘어난 3천700대를 판매했다.

수소차 시장 3위인 혼다는 상반기 100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기 대비 8% 늘어났지만, 현대차와 도요타의 성장률에 미치지 못했다. 혼다는 지난 6월 간판 수소차 모델 클래러티 생산 중단을 발표하며 단종 수순에 들어갔다.

수소차 시장 상반기 점유율은 현대차 51.7%, 도요타 40.9%, 혼다 1.6%다. 현대차는 지난해 점유율이 70.7%로 압도적인 1위였지만, 올해는 도요타와 양강 구도를 형성하게 됐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현대차가 언제든 도요타에게 역전당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현대차가 수소차 경쟁력 제고와 시장 전략 점검 등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