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양도소득세 특별공제를 받기 위한 장기 보유기간에서 다주택 보유기간을 제외하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 법안을 2023년 1월부터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에 따르면 정책위 수석부의장인 유동수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2일 발의할 예정이다.

현행 소득세법에 따르면 다주택자가 주택을 한 채만 남기고 팔아 1주택자가 되면 1주택을 최초 취득한 시점부터 보유·실거주한 기간에 따라 최대 80% 장기보유특별공제를 적용받는다.

그런데 이번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다주택자가 1주택자가 되더라도 1주택이 된 시점부터 다시 따지게 된다.

이번 소득세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다주택자의 세부담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 다주택기간 장기보유공제서 제외 추진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