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1159명, 어제보다 220명 감소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1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5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379명보다 220명 적다.

지난주 일요일(25일) 1천252명과 비교하면 93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757명(65.3%), 비수도권이 402명(34.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361명, 경기 336명, 부산 72명, 경남 68명, 대전 64명, 인천 60명, 충남 37명, 경북 31명, 대구 26명, 충북 24명, 강원 23명, 광주 16명, 울산 13명, 전북·제주 각 12명, 전남 4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200명대, 많으면 1천300명에 육박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3명 늘어 최종 1천442명으로 마감됐다.

주중 평일과 비교하면 확진자 수가 다소 주춤하지만, 이는 휴일 검사 건수가 대폭 감소한 데 따른 영향으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에서도 거센 확산세를 나타내며 전국적으로 퍼져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26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일로 27일째가 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