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세상엔 오리너구리도 있다"…기본소득 비판에 반박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일 자신의 기본소득 정책을 비판한 자당 신동근 의원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게 "기본소득은 복지정책과 경제정책 측면을 동시에 지니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오리너구리를 봤다면 오리냐 너구리냐 논쟁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의 한쪽 측면만 보고 비판하는 분들이 있다"며 "신동근 의원은 기본소득을 기존 복지정책과 대립하는 개념으로 오인하고, 최 전 원장은 기본소득을 `사이비 분배 정책`이라며 성장 정책이 아니라고 주장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복지와 성장이 양립 불가능하다는 생각은 고정관념에 불과하다"며 "세상에는 복지정책인 동시에 성장정책인 것도 있다. 그것이 바로 기본소득"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오리만 본 최재형 전 감사원장님, 너구리만 본 신동근 의원님. 오리가 아니라거나, 너구리가 아니라는 말씀 그만해주시면 좋겠다"며 "세상에는 오리너구리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