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취임 후 첫 패전일…일본인 49% "반성 필요없다"

일본 성인의 절반가량은 제국주의 시절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 등 가해 행위에 관해 자국 총리가 반성의 뜻을 표명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일본여론조사회가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올해 6∼7월 우편으로 실시한 평화에 관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49%는 올해 패전일(8월 15일) 추도식에서 총리가 가해와 반성을 언급할 필요가 없다고 반응했다. 가해와 반성을 언급해야 한다는 답변은 47%였다.

무라야마 도미이치 이후 일본의 역대 총리가 패전일 추도식에서 아시아 여러 나라에 대한 일본의 가해 행위와 이에 대한 반성을 언급했으나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재임하는 동안 이를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고 의견을 물었더니 이런 분포를 보였다.

이번 조사 결과는 일본 사회에 전쟁을 겪은 세대가 줄어들면서 일본의 가해 행위에 관한 이웃 국가의 시각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들이 많아진 상황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 맞는 올해 패전일에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향후 한일 관계를 가늠하는 재료 중 하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