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피서 절정…4차 대유행 속 45만명 몰려

주말인 31일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 수십만명의 인파가 몰렸다.

강원도 환동해본부에 따르면 이날 도내 82개 동해안 해수욕장 방문객은 45만7천927명으로 집계되며 올여름 최다 인파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4일 집계된 19만9천971명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로 고성이 전체 74%인 33만9천30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삼척 3만3천57명, 동해 2만3천742명, 강릉 2만2천324명, 속초 2만582명, 양양 1만8천922명 순이다.

이날 수도권에서 강원 동해안으로 향하는 영동고속도로와 서울양양고속도로에는 몰려든 차량으로 오전부터 극심한 정체가 시작돼 오후 1∼2시께 절정에 달했다. 오후 3시께부터 점차 고속도로 정체가 풀려 오후 5시께 평소 주행 속도를 되찾았다.

강원도 동해안 6개 시·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시행 중이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도내 추가 확진자 33명의 절반인 17명이 동해안 시·군에서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