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소 칼 vs 닭 칼` 말싸움…정세균 "막말 자중"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1일 이른바 `소 칼·닭 칼 논쟁`을 벌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심한 막말을 내세우면 국민들 보기에 민망하다. 자중해 달라"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경선을 소판 닭판으로 변질시키지 말라. 결국 민주당이 싸잡아 욕을 먹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외에서 치졸한 소닭 말싸움을 그만두고 당당하게 1:1 끝장토론으로 품격과 실력을 겨루고 평가받자"며 "뒷담화가 아닌 공개적 토론을 하자. 지금이라도 제가 요청한 1대 1 맞짱토론에 응해달라"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이 지사를 겨냥해 "닭 잡는 칼과 소 잡는 칼은 다르다"며 자신의 비교우위를 강조한 바 있다.

이에 이재명 캠프의 현근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 전 대표는 국무총리, 당 대표를 지내서 중앙정치에서 잘 나갔고, 이 지사는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지냈으니 변방에서 못 나갔다는 것이냐"며 "소 잡는 칼을 갖고 있으면 뭐 합니까. 닭도 제대로 잡지 못하면서"라고 비꼬았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