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싱 여자 사브르, 헝가리 꺾고 단체전 4강행…첫 메달 도전한다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첫 경기에서 난적 헝가리를 잡고 사상 첫 단체전 메달을 향해 전진했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특별시청), 최수연(31), 후보선수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31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대회 단체전 8강에서 헝가리를 45-40으로 꺾었다.

한국 펜싱은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린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은 2008년 베이징 대회 때 도입돼 2012년 런던 대회 땐 종목 로테이션으로 빠졌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로 열린다.

베이징 대회 땐 한국이 출전하지 않았고, 리우에는 김지연, 서지연, 윤지수, 황선아가 출전했으나 8강에서 우크라이나에 패한 뒤 최종 5위에 올랐다.

역대 최고 성적은 이미 확보한 한국은 오후 1시 40분 팀 세계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러시아와 준결승전에 나선다.

5번째 경기까지 25-20 우세를 이어가던 한국은 윤지수가 헝가리의 2001년생 신성 리저 푸스터와의 6번째 경기에서 고전해 30-29로 추격을 허용했고, 최수연이 레나터 커토너와의 7번째 경기 중 어깨 통증을 호소한 가운데 32-35로 역전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어 나선 윤지수가 상대 에이스 언너 마르톤을 상대로 8득점을 뽑아내며 40점에 선착, 한 점 리드를 맏언니 김지연에게 넘겼고, 김지연은 푸스터이를 한 점으로 틀어막고 막판 4연속 득점으로 승리를 결정 지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