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권 장세 증시...대안은 테마 주식"

다음 주 박스권 장세가 예상된다며 테마가 형성될 수 있는 주식을 선별하는 게 대안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30일 보고서에서 "미국 중심의 경기 호조가 지속 중"이라면서도 "한국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과 3분기 이후 기업 실적 피크 아웃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다음 주 코스피 예상 범위는 3,200~3,320선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박스권 장세를 염두하고 종목 장 대응이 필요하다"며 "내년까지 장기 실적 전망이 양호한 업종을 중심으로 순 환매 차원에서 테마가 형성될 수 있는 주식을 선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심 업종으로는 인터넷, 게임, 헬스케어, 음식료를 꼽았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