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승길, 자연인으로 변한 모습에 시청자들 ‘궁금증 증폭’



JTBC ‘월간 집’에 배우 정승길이 영원의 아빠 역으로 첫 출연했다.

지난 29일 방영된 ‘월간 집’ 14회에서는 숲속에서 움막을 짓고 사는 자연인의 모습으로 나타난 영원 아빠(정승길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약초 뿌리를 다듬으며 정체 모를 모습으로 등장한 자연인은 자신에게 인터뷰를 요청하며 읍소하는 상순(안창환 분)을 쳐다보지도 않고 차갑게 들어가버려 첫 등장부터 이목을 끌었다. 이어 돌아가는 상순을 바라보다 집에 들어가는 자연인 옆으로 가족사진이 화면에 잡히는 순간 시청자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가족사진 속 영원의 아빠와 정체 모를 자연인이 동일 인물이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 이에 무슨 일로 그가 산속에서 혼자 은둔하고 있는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처럼 배우 정승길은 덥수룩한 수염과 편안한 옷차림, 무심한 말투로 어딘가 살아 있을 것 같은 자연인의 모습을 리얼하게 소화하며 보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는 최근 ‘이 구역의 미친X’에서 정우의 든든한 조력자 선배 경찰 김팀장 역을 맡아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깨알 재미를 선사하는가 하면, ‘비밀의 숲2’에서 친근한 상사에서 살인 혐의를 쓴 용의자까지 양면적인 캐릭터를 세밀하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올 하반기에 공개될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에서는 김성령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문체부 기획 조정 실장 수종 역으로 활약 예정이며, 이병헌 감독의 신작 영화 ‘드림’에서 축구단의 천덕꾸러기 손범수 역을 맡아 새로운 매력을 예고한바 앞으로 ‘월간 집’을 통해서는 어떤 이야기를 그려내게 될지 관심과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한편, JTBC ‘월간 집’은 매주 수, 목 9시에 방영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