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 이유로 낙인찍힌 비운의 ‘힛트쏭’은 과연?



`이십세기 힛트쏭`이 안방에 금지곡 해제령을 선포한다.

30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그 이유? 어이가 없네 황당 금지곡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만난다. 지금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황당무계한 이유들로 금지됐던 `힛트쏭`들이 대거 안방을 찾는 것.

`황당 금지곡 힛트쏭` 특집을 맞이해 수많은 금지곡들과 그 이유들이 하나씩 공개되자 MC 김희철과 김민아는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특히 `곡 창법 수준 미달`이 원인이라는 금지 이유에 "누가 평가한 거야"라며 분노까지 내비쳤다고.

이와 함께 `힛트쏭`의 MC 김희철의 슈퍼주니어 곡 중에도 금지곡이 있다는 이야기에 스튜디오가 술렁였다는 후문이다. 김희철은 데뷔 전에는 인원, 데뷔 후에는 본인의 `왜색` 때문에 금지될 뻔했다는 에피소드를 털어놔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든다.

`K-주문송`이라고 불렸던 한 노래에 대한 사연도 빼놓을 수 없다. 1992년 대한민국을 대혼란에 빠뜨린 사건으로 인해 억울하게 금지가 된 작품으로, 희망을 노래하려다 종말을 불러온다는 오해를 산 노래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금까지도 금지곡으로 분류돼 방송에 15초 이상 나간 적이 없는 노래를 비롯해 어처구니없는 이유로 무대조차 없는 금지곡들이 `황당 금지곡 힛트쏭` 특집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전망이다.

`그 이유? 어이가 없네 황당 금지곡 힛트쏭` 특집은 30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