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src=

남양유업 src=

한앤컴퍼니에 오너 일가의 경영권을 넘기기로 했던 남양유업이 임시주주총회를 돌연 연기했다.

남양유업은 30일 임시주주총회결과 공시를 내고 "연기의 의제가 제안돼 심의한 결과 9월 14일로 연기하는 것으로 결의 됐다"고 밝혔다.

앞서 남양유업은 임시주총을 열고 신규이사 선임과 정관 변경 등의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미룬 것이다.

남양유업 측은 "기존 주주와 한앤컴퍼니 측의 주식매매계약 종결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며 "오늘 안건은 9월 주총에서 다시 다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한앤컴퍼니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임시주주총회 당일에 매도인이 입장을 뒤집어 매수인과의 협의는 물론 합리적 이유도 없이 6주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27일 홍원식 남양유업 전 회장과 오너일가의 지분을 상대로 주식매매계약을 맺은 한앤컴퍼니는 모든 절차를 마치고 대금 준비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주식매매계약의 명백한 위반이며,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에 대한 검토가 불가피하다는 게 한앤컴퍼니의 입장이다.

한앤컴퍼니는 "하루빨리 주식매매계약이 이행돼 남양유업 임직원들과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해 수립해온 경영개선계획들이 결실을 거두길 고대한다"고 전했다.

박승완기자 pswa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