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 BI 교체하며 볼륨 확장 알려

슈페리어(대표 김대환)가 전개하는 이탈리안 라이프스타일 `프랑코페라로`가 런칭 이후 가장 큰 변화를 맞이한다고 밝혔다.

가장 큰 변화로는 BI 교체로 21FW부터는 기존 `프랑코페라로`에서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로 선보여진다. 이 외에도 상품 업그레이드는 물론 유통 확장 등 하반기에 많은 변화를 앞두고 있다.

최근 남성복 시장이 점점 확대되는 가운데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도 고객층을 확장한다. 현재 4050 실 고객층에서, 30대까지 고객층으로 확장하며 캐주얼 `에프코드`와 포멀웨어 `프랑코페라로` 라인을 재조정하고, 악세사리(스카프, 모자 등)를 늘리는 전략을 택했다.

여기에 수입라인을 확장하여 고급화 전략을 구사하며 실루엣과 패턴을 재조정하여 맞춤복처럼 몸 라인에 맞게 떨어지는 핏과 수입원단의 비중을 늘려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30일 롯데백화점 노원점을 시작으로 대대적인 리뉴얼에 착수한다. 앞으로 오픈하는 전 매장의 BI는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가 적용되며, 이는 4050대 실 고객층에서 30대 고객까지 흡수, 고객 폭을 넓히고 분위기를 전환하는데 집중한다.

`킨포크(Kinfolk)`라는 인스피레이션의 영감을 바탕으로 아트피스 프로모션과 굿즈 등 롯데백화점 노원점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여기에 노원점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아날로그감성을 전달할 `페라로매거진`도 발간된다.

업체 관계자는 "올 하반기부터 온-오프라인의 경쟁력을 동시에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으며, 온라인은 젊은 소비층까지 흡수할 수 있는 경쾌한 아이템을 강화하고, 오프라인은 백화점과 프리미엄 아울렛 유통을 집중, 상품은 고급화 전략, 물량은 볼륨을 키우는 전략을 통해 2배 이상의 매출 성장이 목표다"라고 전했다. `페라로밀라노(Ferraro Milano)`의 다양한 소식들은 공식 오피셜 계정인 SNS에서 만나볼 수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