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국제학술지 등재

이노엔이 자사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 임상결과가 SCI급 국제학술지에 등재됐다고 30일 밝혔다.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은 2019년 출시한 대한민국 30호 신약이다.

국내에서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위궤양,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 제균 등 총 네 개의 적응증에 허가 받았다.

이번 논문은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을 앓고있는 한국인 환자에 대해 케이캡정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한 임상3상 내용으로 SCI급 의학저널인 ‘AP&T’에 등재됐다.

임상시험은 국내 다기관에서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을 진단받은 324명의 환자를 이중눈가림으로 무작위 배정하여 케이캡정 50밀리그램(n=108)과 케이캡정 100밀리그램(n=108), 그리고 위약(n=108) 투여군으로 나눠 4주간 진행됐다.

임상 결과 케이캡정은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 대해 위약 대비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케이캡정은 가슴쓰림과 위산역류 증상을 모두 유의하게 개선시켰고, 중등도에서 중증 이상의 증상을 호소하는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서도 치료 효과를 보였다.

또한 투여 첫날부터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의 증상을 유의하게 개선시켰다. 이 같은 케이캡정의 유효성과 함께 안전성도 함께 확인됐다.

이노엔 관계자는 “케이캡정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P-CAB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써 우수한 약효와 빠른 약효 발현 등으로 질환 시장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있다”며 “케이캡정의 경쟁력을 한층 더 키우는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이거나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