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바이오로직스, 면역항암제 임상1상서 용량 확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29일 호주에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YBL-006)의 임상1상 용량 확장 시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YBL-006`은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자체 발굴개발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로, 면역 T세포의 표면에 붙어있는 PD-1단백질을 타겟으로 삼고 있다.

암세포 표면에 존재하는 PD-L1이라는 단백질과 면역 T세포의 PD-1이 결합하게 되면 면역 T세포는 암세포를 정상세포로 인식해 공격하지 않는다.

신약후보물질은 이러한 면역관문을 억제해 면역 T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할 수 있도록 하는 원리를 가진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5월 국내와 호주에서 YBL-006에 대한 임상1상을 승인받고 용량 상승 시험을 통해 완전관해(CR)를 확인하는 등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 호주에서 개시한 용량 확장 시험은 국내와 태국 등을 포함한 글로벌 임상시험으로, 약 70명의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YBL-006의 고형암 치료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다양한 암종에서 검증하며 약물의 최적 용량을 평가하는 것이 목표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올해 하반기를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진행하고 있으며, 지난 5월 상장예비심사청구를 신청한 바 있다.

정재홍기자 jhje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