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도트, AI융합 의료영상 판독시스템 사업자로 선정



의료 AI 기업 아이도트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서 주관하는 `AI융합 의료영상 판독시스템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회사는 한양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응급학과 교수진과 2년간 요관결석 분야 인공지능 솔루션을 개발한다.

아이도트는 지난 28일 열린 `인공지능 융합 AI+X 프로젝트 의료데이터 활용 실증랩 개소식`에서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경동맥초음파 뇌졸중 사전 진단시스템인 ‘소노 닷 에이아이’를 직접 시연하기도 했다.

행사엔 김부겸 국무총리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소속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프로젝트엔 아이도트와 크레스콤, 제이엘케이 등이 선정됐다.

정재훈 아이도트 대표는 이 날 행사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원으로 개발한 한국의 우수한 인공지능 솔루션이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해외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선엽기자 sy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