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2분기 순익 1903억원…전년비 22.2%↑

메리츠증권은 지난 2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이 1,9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2.2%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메리츠증권은 지난 2018년 1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14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도 분기 기준으로 올해 1분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순이익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세전이익은 각각 2,398억원과 2,617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8.1%와 22.4% 증가했다. 매출액은 28.1% 늘어난 4조8,789억원을 기록했다.

메리츠증권은 2분기 국내 증권업계 PF(프로젝트 파이낸싱) 최대 규모인 마곡 MICE 복합단지 PF를 마무리하는 등 기업금융(IB) 부문에서 높은 수익을 거둔 바 있다. 또 트레이딩·홀세일·리테일 등 전 사업 부문에서 변동성 확대에 따른 시장 대응과 리스크 관리로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

상반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5,245억원과 4,02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43.1%, 55.8% 증가했다. 연결기준 연 환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6.4%로 지난해 2분기 대비 4.1%포인트 상승했다.

재무건전성 지표를 나타내는 순자본비율(NCR)은 지난달 기준 1,501%로 작년 6월 말 대비 112%포인트 상승했다. 신용평가사에서 자본적정성 판단 기준으로 측정하는 지표인 영업용순자본비율(구NCR)은 전년 동기 188%과 비교해 8%포인 높은 196%를 기록했다.

메리츠증권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갈수록 심화되는 경쟁과 변화에 맞서 더욱 민첩하고 유연한 대응으로 차별화된 수익 기회를 창출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