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무당 가두심’ 김새론X남다름, 교실서 와락 포옹…수상한 전학생과 얼음 왕자 전교 1등의 ‘갑자기 분위기 로맨스’



<우수무당 가두심> 김새론과 남다름이 교실에서 와락 포옹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막 전학 온 소녀 무당과 얼음 왕자 전교 1등이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갑자기 분위기 로맨스 장면을 연출한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하며, 이들의 이야기에 몰입되게끔 한다.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 분)과 원치 않게 영혼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 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영혼과 소통하는 신비한 능력을 지녔지만 무당의 삶을 거부하는 소녀 두심은 대한민국 최고 명문 송영고등학교에 전학생으로 등장해 집안, 외모, 성적까지 다 갖춘 전교 1등 소년 우수와 인상적인 첫만남을 갖는다.

공개된 스틸에는 두심이 한쪽 어깨에 가방을 맨 채, 친구들을 뒤로 하고 교실을 박차고 나서는 모습이 담겨 있다. 단정하게 교복을 입은 두심은 얼굴 한쪽 뺨에는 반창고를 붙인 채 무언가에 상처받은 듯한 어두운 표정을 드러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영혼을 보는 무당의 삶을 거부하고 다른 친구들처럼 평범한 삶을 꿈꿔왔던 두심이 새로 전학한 송영고에서 또 어떤 사건을 마주한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지는 다른 사진에서는 우수가 교실을 떠나려던 두심을 박력 넘치게 와락 포옹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모든 것이 완벽한 엄친아지만 감정을 쉽사리 드러내지 않던 우수가 반 친구들이 모두 지켜보는 자리에서, 갓 전학 온 두심을 껴안으며 갑작스러운 청춘 로맨스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

우수의 직진남 면모에 당황한 두심은 깜짝 놀란 듯 혼란스러워 하면서도, 그를 빤히 쳐다보며 미묘한 표정을 짓고 있어 이들의 운명적 이끌림을 기대하게 한다. 우수가 갓 전학 온 두심을 와락 끌어안은 이유는 무엇일지, 포옹을 계기로 소녀 무당 전학생과 전교 1등 엄친아의 관계가 급 진전되며 ‘오늘부터 1일’ 로맨스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우수무당 가두심> 측은 “포옹 장면은 퇴마 듀오 두심과 우수가 가까워지게 되는 결정적인 장면으로, 촬영 현장에서도 두심과 우수의 남다른 케미에 스태프들까지 설렘을 표현하기도 했다”라며 “우수가 왜 느닷없이 두심을 와락 껴안았는지 30일 공개되는 에피소드를 통해 확인 부탁드린다. 무더위를 날려버릴 오싹 짜릿함을 안겨줄 판타지 미스터리 장르의 재미와 더불어, 시청자들의 미소를 유발할 김새론, 남다름의 청량 케미를 기대하셔도 좋다”라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TV 오리지널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7월 30일 오후 8시 1, 2화를 동시 공개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