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워런 "비트코인, 장기적 인플레 헤지 의문"

대표적인 암호화폐 회의론자인 미국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비트코인이 장기적으로 믿을 만한 인플레이션 헤지(위험회피) 방책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28일(현지시간) 워런 의원은 CNBC 방송에 출연해 "사람들은 스스로 투자 결정을 내릴 수 있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가 전제돼야 한다"며 운을 띄웠다.

워런은 "하나는 비트코인이나 다른 암호화폐에서 일어나는 일이 경제의 다른 곳에서 일어나는 일과 어떻게든 분리될 것이라는 점이며, 두 번째는 암호화폐에 자체 인플레이션 압력이 없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달러에서 발생하는 것과 다른 출처에서 발생할 수 있지만, 암호화폐의 높은 가격 변동성으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보라"며 인플레이션 위험회피 수단으로서의 암호화폐 개념을 반박했다.

이어 "어쩌면 보호막이나 헤지가 될 수 있다는 생각은 시간이 지나도 입증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워런 의원은 비트코인에 대해 더 엄격한 규제도 요구하고 나섰다.

워런은 "암호화폐는 더 엄격한 규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이는 `사기꾼(snake oil salesmen)`을 뿌리뽑고 초기 자산 계층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워런은 또한 규제가 강화되면 급부상중인 디지털 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혁신을 억제할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를 일축했다.

워런은 "사람들이 자유롭게 투자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도 "가격 인상을 유도한 뒤 대량 매각하는 ‘펌프 앤 덤프(pump-and-dump)’ 시스템을 원하지는 않는다"고 전했다. 규칙이 없으면 덩치 큰 사람들이 이길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앞서 워런은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암호화폐를 지속적으로 규제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전달했다고 전날 CNBC가 보도했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