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움바이오, SK플라즈마에 300억 투자…전략적 파트너십 계약

티움바이오가 SK디스커버리의 자회사 SK플라즈마 지분 8%를 취득한다.

티움바이오는 SK플라즈마에 300억원을 투자하고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SK플라즈마의 최대주주 SK디스커버리와 한국투자파트너스가 공동 투자자로 참여하며, 전체 투자금액은 총 1,100억원이다.

SK플라즈마는 지난 2015년 SK케미칼에서 분할해 설립된 SK디스커버리 자회사로, 알부민, 이뮤노글로불린 등 국가 필수의약품으로 지정된 혈액제제 제품을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다.

안동공장 신설을 통해 60만리터의 혈액제제 생산규모를 갖췄다.

지난 6월부터는 글로벌 최대 혈액제제회사인 호주 CSL의 A형 혈우병치료제 앱스틸라(AFSTYLA�)의 마케팅 및 판매를 개시했다.

SK플라즈마는 개발중심의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 신사업을 통해 1차적으로 유전자재조합 기반의 혈우병치료제 등 차세대 혈액질환 신약 파이프라인을 도입, 개발하고, 나아가 희귀난치질환 영역에서의 차별화된 신약후보물질과 기술을 확보하는 중장기 비전과 성장로드맵을 가지고 있다.

전략적 투자자인 티움바이오는 SK플라즈마의 NRDO 신사업을 위한 신약 파이프라인의 공급 및 바이오의약품 공정개발서비스 제공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티움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SK플라즈마를 글로벌 바이오 신약개발회사로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기 위해 파트너들이 의기투합한 것"이라며 "당사의 신약 R&D 역량에 대한 믿음에 부응하고 시너지를 적극 발휘해 SK플라즈마의 성공적인 IPO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윤호 SK플라즈마 대표는 “이번 증자를 통해 기존 사업의 지속 성장을 이어가는 동시에 파트너사들과 함께 신규 바이오 영역으로의 진출해 제 2의 도약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