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 벌크업` 김구라 아들, 소년미 벗고 `훈남 외모`

방송인 김구라 아들이자 래퍼 그리가 한층 훈훈해진 외모를 자랑했다.

그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만에 일!"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체크무늬 셔츠 차림의 그리는 어둑어둑한 길거리를 배경으로 모델포스를 자랑했다. 최근 몸만들기에 성공한 그는 떡 벌어진 어깨를 드러내며 남성미를 뿜어냈다.

그리는 최근 한 방송에서 13㎏을 감량했다가 다시 17㎏을 찌웠다고 밝혔다. 그는 "아빠 옆에 서면 작아 보이더라. 같은 남자로 보이고 싶어서 벌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