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에게 가상화폐에 단속을 촉구하고 나서 시장에 미칠 영향이 우려된다.


미국의 정치 일간 신문 폴리티코(politico)는 엘리자베스 워런 버핏이 옐런 재무장관에게 가상화폐의 문제가 현존 금융시스템의 거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치거나 파급효과를 발생시킬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단속할 것을 요청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녀는 소위 스테이블 코인, 분산금융, 헤지 펀드에 대한 노출 및 은행의 위험에 대한 구체적인 우려사항을 밝히면서 “가상화폐에 대한 조정되고 응집력 있는 규제전략을 만들기 위해 관련 연방 기관들의 통일된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유통되는 가상화폐는 2000개 이상으로 시가 총액은 2조 달러를 상회하며 현재 금융시스템의 거의 모든 부분에 영향을 미치거나 파급력이 있을 수 있다”며 FOSC(금융안정감독위원회)가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시스템적으로 발생하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법적권한을 사용할지를 검토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가상화폐에 대한 적절한 규제체제를 미룰수록 금융시스템과 너무 복잡한 관계를 형성하면서 시장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잠재적으로 심각한 결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27일, 가상화폐 관련 상원 은행위원회 청문회에 앞서 발표된 서한으로 상원 법사위원회는 랜섬웨어 청문회를,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 관련 청문회가 각각 개최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워렌은 SEC(증권거래위원회) 게리 젠슬러(Gary Gensler) 의장에게도 ‘가상화폐로 인한 위험’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이번 주까지 답변해줄 것을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