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업계 상반기 실적 고공행진…두 자릿수 `껑충`

국내 주요 카드사들의 상반기 실적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신한카드·삼성카드·KB국민카드 등 국내 주요 카드사들은 27일 상반기 실적을 발표했다.

신한카드의 상반기 순이익은 3,67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4% 늘었고, 삼성카드의 올 상반기 순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6.7% 증가한 2,822억 원을 기록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의 상반기 순이익도 2,528억 원, 1,214억 원을 기록하며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상반기 카드업계 호실적의 배경으로는 올 상반기 소비 심리가 회복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5월 전체 카드 승인금액은 82조 3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4%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같은 실적 개선은 일시적인 현상일뿐 카드업계의 하반기 성장세는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상반기 실적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억눌린 소비심리가 분출한 결과로 나타난 일시적 현상으로, 하반기에는 그러한 실적을 기대하기 힘들다"면서, "당장 2분기 이익 성장은 1분기보다 둔화하는 조짐"이라고 말했다.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