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전략 싸움"…`슈퍼밴드2`, 불붙은 라이벌 지목전 시작



`슈퍼밴드2`가 매회 레전드급 무대를 탄생시키며 `대체 불가 음악 예능`의 자리를 견고히 했다.

지난 26일 밤 9시 방송한 JTBC `슈퍼밴드2`는 본선 1라운드 `1대 1 장르전`을 마무리 짓고,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의 서막을 열었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무대의 향연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슈퍼밴드2`. 지난주에 이어 이번 본선 1라운드 `1대 1 장르전` 역시 국악, 팝, OST, 라틴, 디스코, 전자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악기들의 컬래버레이션이 그려지며 듣고 보는 재미를 극대화시켰다. 프로듀서 5인은 때로는 따뜻한 응원을, 때로는 날카로운 혹평으로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 편의 성장 영화를 보는 듯한 참가자들의 미션 준비 과정도 눈길을 끌었다. 팀 대결인 만큼 상반된 음악 스타일을 하나로 맞춰가며 벽을 깨는 참가자들의 노력이 감동을 자아냈다. 밴드 경험이 전무후무했던 발로 팀(발로, 문수진, 은아경)은 서로의 개성을 조화롭게 섞으며 `A Million Dreams`(원곡 `위대한 쇼맨` OST) 무대를 완성했다. 반면, 음악 비전공으로 뭉친 데미안 팀(데미안, 유환주, 조혁진)은 실험적인 사운드로 `Boom`(원곡 X Ambassadors)을 새롭게 재탄생시켰다. 두 팀 모두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며 시선을 강탈했다.

최악의 상황에도 더욱 빛을 발한 팀은 김슬옹 팀(김슬옹, 이다온)이었다. 김슬옹과 이다온은 멤버 영입 당시 마지막으로 남아 자연스럽게 팀이 된 것. 18살 차이를 극복하고 환상의 케미를 보여준 두 사람은 송창식의 `담배가게 아가씨`를 `사탕가게 아가씨`로 개사 및 편곡해 무대를 꾸몄으며, 2인조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꽉 찬 사운드로 뜨거운 에너지를 전달했다. 김슬옹은 `슈퍼밴드2` 최연소 참가자인 이다온을 리드하면서 프로듀싱 능력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이다온은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강렬한 기타 연주와 무대 장악력을 보여줬다.

특히 이다온은 생애 첫 건반 연주와 기타를 동시에 연주하며 프로듀서와 참가자들을 열광케 했다. 이상순은 "이다온은 영재다. 뭐가 돼도 될 것. 또 김슬옹이 있었기에 조화로웠다"라고 말했으며, 유희열은 "잊지 못할 추억이 됐다"라고 호평했다. 그 결과 김슬옹 팀은 위기를 기회로 탈바꿈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권을 얻어냈다.

치열했던 본선 1라운드가 끝나고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결과와 함께 최종 탈락자가 공개됐다. 이후 본선 2라운드에 진출한 참가자들은 `라이벌 지목전`에 돌입, 총 14개 팀을 새롭게 구성하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긴장감 속에서 진행된 본선 2라운드 첫 대결은 녹두 팀(녹두, 윤현상, 조혁진)과 기탁 팀(기탁, 쵸프라 까야, 문성혁)이 맞붙었다. 본 공연 전부터 신경전을 벌이며 프로듀서들을 흥분케 한 두 팀 중 녹두 팀이 `Forever Young`(원곡 블랙핑크)으로 선공에 나섰다. 녹두 팀은 새로운 편곡과 다이내믹한 무대로 프로듀서 모두에게 극찬받았다. 녹두 팀만의 청량한 편곡에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이 이어지기도 했다. 방송 직후 음원 발매 요청이 쇄도했을 정도. 이 가운데 라이벌로 지목당한 기탁 팀은 과연 어떤 전략으로 녹두 팀을 상대했을지 기대감이 끓어오른다.

한편 본선 2라운드 `라이벌 지목전`으로 더욱 치열해진 `슈퍼밴드2`는 매주 월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