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컴백` 드림캐쳐, `일곱 악몽`→`콘셉트 맛집`되기까지…4년 성장史



그룹 드림캐쳐의 성장은 현재진행형이다.

지난 2017년 데뷔한 드림캐쳐는 걸그룹 최초로 록메탈 장르를 내세워 차별화를 시도했으며, `악몽`, `디스토피아` 테마를 중심으로 판타지적인 세계관을 선보이며 자신들만의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했다.

드림캐쳐는 데뷔곡 `Chase Me(체이스 미)`에서 직접 일곱 가지 악몽으로 분했으며, `GOOD NIGHT(굿 나잇)`에서는 악몽 헌터와의 추격전을 그려냈다. 이어 드림캐쳐가 악몽이 된 이유를 풀어낸 `날아올라`, 현대로 이야기를 확장시킨 `YOU AND I(유 앤 아이)`, `What(왓)`, `PIRI(피리)`로 약 2년간 `악몽` 시리즈를 이어가며 콘셉츄얼한 이미지의 그룹으로 자리 잡았다.

이어 `디스토피아` 즉 `반(反) 이상향`이라는 다소 심오한 주제 아래 새로운 세계관을 연 드림캐쳐는 `Scream(스크림)`, `BOCA(보카)`를 통해 사회의 부정적 요소를 비판하는 메시지를 담아냈고, `Odd Eye(오드 아이)`로 유토피아를 꿈꾸는 발걸음과 반전의 스토리를 그려내며 또 한 번 드림캐쳐만의 독보적인 콘셉트를 구축했다.

이처럼 드림캐쳐는 독특한 세계관 및 록메탈을 기반으로 한 음악, 여기에 더해진 강렬한 퍼포먼스로 일찌감치 해외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에 데뷔 첫해부터 해외 투어에 나섰고, 이후 아시아를 넘어 유럽, 북남미, 오세아니아에 이르는 규모의 투어를 펼치며 신흥 `글로벌돌`로 도약했다.

천천히 그러나 단단하게 자신들만의 영역을 넓혀온 드림캐쳐는 지난 1월 발매한 `Dystopia : Road to Utopia(디스토피아 : 로드 투 유토피아)`로 가온차트 기준 10만 장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대세 걸그룹 반열에 올라섰다. 이 외에도 아이튠즈 월드 와이드 앨범 차트 1위, K팝 걸그룹 최초 빌보드 `넥스트 빅 사운드` 차트 정상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 첫 방송된 데뷔 첫 단독 리얼리티 `드림캐쳐 마인드`로 그동안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예능감을 발산하는 것은 물론, 오는 2022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음악 페스티벌 중 하나인 스페인 `프리마베라 사운드`에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초청되어 무대에 오르는 등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 속 눈부신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 가운데 드림캐쳐는 오는 30일 스페셜 미니앨범으로 6개월 만의 컴백을 앞두고 있다. 이번 앨범은 드림캐쳐가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가기 전 들려주는 하나의 외전 같은 앨범이라는 후문. 여름의 청량함부터 다크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콘셉트 포토를 통해 신보에 대한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린 드림캐쳐가 과연 어떤 모습으로 전 세계 `InSomnia(인썸니아)`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