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국 지가 1.05% 상승…전년대비 상승폭 확대

올해 2분기 전국의 지가가 1.0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토교통부는 올해 2분기 전국 지가는 1.05% 상승해 올해 1분기(0.96%) 대비 0.09%p, 지난해 2분기(0.79%) 대비 0.26%p 확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올해 상반기 전국 지가는 2.02% 상승했으며 이는 지난해 상반기(1.72%) 대비 0.30%p 확대된 수치다.

시도별 지가는 지난 1분기 대비 수도권(1.11%→1.19%)과 지방(0.72% → 0.80%) 모두 확대됐다.

수도권 지가는 서울 1.34%, 경기 1.07%, 인천 0.96% 올랐다.

지방에서는 세종 1.79%, 대전 1.21%, 대구 1.11% 등 3개 시의 변동률이 전국 평균(1.05%) 보다 높게 나타났다.

용도지역별 지가는 주거지역이 1.15%, 상업지역 1.15%, 녹지 0.90%, 계획관리 0.88%, 공업 0.81%, 농림 0.79% 등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토지 거래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토지 거래량은 약 89만 8천 필지(617.6㎢)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분기(약 84.6만 필지) 대비 6.1%(5.2만 필지), 지난해 2분기(80.5만 필지) 대비 11.5%(9.3만 필지) 증가한 거래량이다.

건축물 부속토지를 제외한 순수토지 거래량은 약 33.9만 필지(567.5㎢)로 1분기 대비 7.4%, 지난해 2분기 대비 22.6% 증가했다.

2분기 시도별 토지 거래량은 지난 1분기 대비 울산 27.6%, 경남 20.0%, 인천 19.3%, 부산 18.9%, 제주 15.9% 등 12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대전 28.4%, 제주 26.4%, 서울 20.7%, 광주 17.1%, 강원 14.2%, 충남 12.0% 등 14개 시·도에서 증가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