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또 악재…태풍 `네파탁` 27일 상륙

코로나19 등 각종 악재 끝에 막이 오른 도쿄올림픽에 태풍까지 덮칠 예정이다.

25일 일본 기상청은 대형으로 발달한 8호 태풍 `네파탁`이 오는 27일께 도쿄올림픽 경기가 열리는 일본 수도권과 도호쿠 지역에 상륙할 전망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오전 6시 현재 8호 태풍은 오가사와라제도 미나미토리시마 근해에서 북쪽으로 시속 15㎞로 이동 중이다. 중심기압은 994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 초속 20m, 최대 순간 풍속 30m다.

기상청은 "8호 태풍은 27일께 간토 지방에 접근해 도쿄 지방은 악천후 가능성이 있다"면서 "태풍의 영향으로 도쿄 지방에 27일 호우 경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교도통신은 8호 태풍이 도쿄를 직격할 가능성이 있다며 조정 경기 일정이 변경되는 등 도쿄올림픽에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앞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6일 악천후 예보에 따라 이날 예정된 조정 경기를 24일과 25일로 앞당겼다.

(사진=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