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더 뉴 EQS

벤츠 더 뉴 EQS

독일 자동차 업체 다임러가 22일(현지시간) 자사 고급차 브랜드 메르세데스 벤츠를 오는 2030년까지 모두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이날 다임러는 "메르세데스-벤츠가 2025년에 완전히 전기차로 전환하고, 2030년부터 전기차만 판매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다임러는 2025년부터 "새로 출범하는 자동차 설계는 전기차에만 집중될 것"이라며 향후 메르세데스의 3개 차종 청사진을 제공했다.

우선 중대형 승용차인 메르세데스 벤츠의 전기차 모델이다. 브랜드 이름을 MB.EA로 붙였다. 말 그대로 메르세데스(M) 벤츠(B) 전기차다.

메르세데스의 고성능 차량 브랜드인 AMG도 전기차화한다. AMG.EA이다.

경트럭, 밴 등의 전기차 모델들은 VAN.EA라고 불릴 예정이다.

다임러는 2022년부터 2030년까지 400억유로(약 470억달러) 이상을 배터리 전기차에 투자해 전기차 생산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단 다임러는 "이같은 전기차 전환 계획이 시장 상황에 달려있다"며 "내연기관 엔진 자동차에 대한 수요가 있는 한 구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벤츠 더 뉴 EQS

벤츠 더 뉴 EQS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 전기차 `더 뉴 EQS`는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최초로 적용한 모델이다. 공개된 내부는 MBUX 하이퍼스크린((MBUX Hyperscreen, 옵션)을 비롯한 다양한 디지털 요소들을 실내 곳곳에 담고 있다.

MBUX 하이퍼스크린의 중앙과 조수석 디스플레이는 햅틱 피드백(haptic feedback)을 제공한다. 터치스크린의 특정 지점에 손가락이 닿았을 때 매끄러운 표면에서 기계식 스위치와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으며 유리에 가해지는 압력의 정도에 따라서도 각기 다른 반응을 얻을 수 있다.

더 뉴 EQS는 사양에 따라 최대 350개의 센서를 장착했다. 이 센서들은 거리, 속도, 가속, 조명 상태를 비롯해 강수량 및 온도, 탑승객의 유무는 물론 운전자의 눈 깜빡임과 탑승자의 화법을 기록한다.

더 뉴 EQS에 장착된 대형 헤파(HEPA) 필터는 미세먼지, 미세한 입자나 꽃가루 등을 효과적으로 정화하고, 헤파 필터와 실내 필터의 특수 활성탄은 아황산가스와 질소산화물 뿐만 아니라 악취도 걸러줘 상쾌한 실내를 유지한다.
벤츠 더 뉴 EQA

벤츠 더 뉴 EQA

아직 전기차로서 벤츠의 경쟁력은 미미하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이달 국내에 출시한 순수전기차 `더 뉴 EQA 250`의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300㎞ 초반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벤츠는 EQA 최초 공개 당시 1회 충전시 최대 주행거리가 426㎞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지만, 환경부가 공고한 국내 기준 주행거리는 그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상온 302.760㎞, 저온 204.205㎞였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이같은 차이가 발생한 이유에 대해 "426㎞의 주행거리는 유럽(WLTP) 기준으로 측정한 결과"라며 "우리나라 환경부는 그보다 엄격한 측정 방식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주행거리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벤츠의 전기차 EQA 가격은 국내 기준 5,000만 원 후반대로 책정됐다.

한편 지난 20일 기준, 메르세데스-벤츠가 전기차 EQA 사전 예약을 실시한 지 한 달 여만에 4,000대를 돌파했다.
벤츠, 2030년 완전 전기차 전환...`억` 소리 나는 내부

전통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 업체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독일 폴크스바겐 그룹은 이달 초 2030년까지 판매되는 자동차 절반을 배터리 전기차로 전환하고, 2040년에는 모든 자동차를 탄소배출이 없는 자동차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미국 최대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도 최근 2035년에는 전기차만 생산할 계획이라며 내연기관 자동차업체에서 전기차 업체로 완전 전환할 것이라고 선언한 바 있다.

EU 집행부인 유럽 집행위원회는 2035년까지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100% 감축하는 `탄소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강다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