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공모가 3만9천원 확정…26~27일 일반 청약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이하 카뱅)가 코스피 입성을 앞두고 공모가를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

카뱅은 지난 20~21일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를 희망밴드(3만3,000원~3만9,000원)의 최상단인 3만9,000원으로 확정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총 공모금액은 2조5,525억5,000만원이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뱅크는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에 2,500조원에 달하는 자금이 모였다. 이는 지난 4월 SK아이이테크놀로지 2,417조원을 넘어 국내 기업공개(IPO) 수요예측 사상 최대 규모다. 경쟁률은 1,700대 1을 웃돌았다.

공모 후 시가총액은 18조5,000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KB금융과 신한지주에 이어 금융주 시총 3위에 오르게 된다. 상장 후 카카오뱅크 주가가 15% 이상 오르면 금융업 대장주로 등극할 가능성도 높다.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은 오는 26일과 27일 진행된다. 대표 주관사인 KB증권과 인수업무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현대차증권 등을 통해 청약할 수 있다. 일반 투자자에 배정된 공모주는 1,636만2,500~1,963만5,000주이며 금액으로는 최대 7,658억원이다.

박해린기자 hlpar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