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Sia’ 요아리, 新 OST 퀸의 등장…연이은 화제작 참여로 대세 행보 잇는다



가수 요아리가 OST계에서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으며 굳건한 파워를 과시하고 있다.

2010년 SBS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OST인 여자 버전 ‘나타나’ 가창에 참여했던 요아리는 특유의 음색과 독보적인 가창력으로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리스너들은 물론 드라마 팬들 사이에서 ‘왜 내 눈앞에 나타나’란 가사 한 소절로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던 요아리는 꾸준히 OST 작업에 참여하며 활동의 폭을 넓혀왔다.

특히 인기리에 종영한 JTBC ‘싱어게인’을 통해 요아리가 OST ‘나타나’의 보컬로 알려지자, 요아리의 OST 활약상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됐다. 요아리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OCN 화제의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OST ‘Blow Off’가 다시 한 번 이목을 끌었고, 인기가 급상승하면서 이후 행보에 대한 기대가 이어졌다.

‘싱어게인’의 화제성과 함께 유니크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OST의 숨은 강자로 주목받은 요아리는 지난해 볼빨간 사춘기가 부른 tvN 드라마 ‘스타트업’의 OST ‘러브 레터’를 작곡, 코러스에도 참여한 바를 알리며 폭넓은 음악적 역량을 과시했다.

이처럼 많은 화제작의 OST에 참여해 존재감을 빛낸 요아리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서도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출연한 MBC ‘복면가왕’에서는 불멍으로 가왕 결승전까지 진출, 고품격 무대를 선보였다. 이어 요아리는 “무대 공포증 때문에 노래를 못했었다. 지금은 다 극복하고 노래를 즐기는 가수가 됐다”라고 밝혀 활동을 기다리는 이들의 기대치를 치솟게 만들었다.

무대 공포증 극복을 고백한 요아리는 최근 제이지스타와 전속 계약을 맺고 새 앨범과 OST를 통해 활동을 이어갈 것을 알려 팬들의 설렘을 더욱 자극했다. 특히 소속사에 따르면 하반기 공중파 드라마와 화제작들의 OST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만큼, 요아리가 앞으로 보여줄 행보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차세대 OST 퀸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줄 요아리는 앞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