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자만 20만명"…50~52세 접종예약도 `먹통`

50~52세 대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 예약이 시작됐지만, 전날 53∼54세 대상 사전 예약과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이다.

20일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에서 `사전예약 바로가기` 버튼을 누르면 `서비스 접속 대기 중입니다`는 팝업창과 함께 예상 대기 시간이 떴다.

이날 오후 8시 50분 기준으로 대기 중인 이용자는 약 20만명이다. 당초 예상 대기 시간이 팝업창 오른쪽에 표기됐지만, 이 시간 기준으로는 대기 시간을 확인할 수 없다.

SNS상에서는 대기 순서가 돼 접속해도 예약 페이지나, 신청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는 불편글이 잇따랐다.

이날 오후 8시부터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는 대상자는 50~52세(1969∼1971년생) 연령층으로, 오는 21일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당초 방역당국은 50대 연령층에 대한 접종을 준비하면서 55∼59세, 50∼54세 등으로 나눠 사전예약에 나설 계획이었으나 한 번에 많은 사람이 몰리면서 예약 일정을 세분화한 바 있다.

사전 예약 시스템 접속 지연 현상은 새로운 대상군이 예약을 시작할 때마다 반복되고 있다. 방역당국은 접속자 쏠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버 증설 작업 등 대비에 나섰으나 접종 대상 인원보다 훨씬 많은 접속량이 발생하면서 지연 사태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전날 예약 시스템에는 접종 대상자의 4배에 달하는 600만명이 동시에 몰려 접속이 한참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우진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어떤 이유에서 대기자 수가 많았는지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분석 또는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며 "공식적으로 발표해 드릴 수 있는 시간이 되면 상세하게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화면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