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작년 1조원 넘는 사회적가치 창출…투자·사업 ESG 가속

SK가 20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1조원이 넘는 사회적가치를 창출했다는 성과를 공개하면서 향후 추진할 ESG 경영의 3대 방향을 제시했다.

SK의 사회적가치 성과를 항목별로 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가 9,421억원, 비즈니스 사회성과 844억원, 사회공헌 사회성과 126억원이다. 모두 합쳐 2019년 성과보다 14.3% 늘었다.

SK는 투자부문 포트폴리오를 첨단소재, 바이오, 그린, 디지털 등 ESG 핵심 영역으로 재편하고 사업부문은 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역량을 바탕으로 종합 디지털 전환 파트너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변화를 이끌고 지원할 ESG 중심 경영체계 3대 방향은 ▲ 글로벌 수준의 지배구조 구축 ▲ ESG 경영 실천 시스템의 고도화 ▲ ESG 관점을 반영한 투자 결정이다.

얼마나 잘 실천하는지는 지난해 만든 사회적가치 관리시스템으로 수치화해 관리하고, MSCI(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와 같은 글로벌 지표도 적용해 구체적 정책을 만들기로 했다.

SK는 사회적 문제를 혁신적으로 해결하는 스타트업 대상의 임팩트(Impact) 투자도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450억 규모의 임팩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은 어느 때 보다 사회가 요구하는 새로운 기업의 역할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이 필요한 때"라며 "SK도 ESG 경영 등 새로운 기업가 정신에 기반한 경영활동을 통해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여는 데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