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옐런 재무장관 "베트남 정부의 환율 개입 우려 해소" [KVINA]

지난 수 년간 베트남에 대해 `환율 조작국`이라는 꼬리표를 달았던 미국 정부가 베트남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고 특히 관세 부과 여부를 논의했던 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밝혔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최근 베트남 중앙은행 응우옌티홍(Nguyen Thi Hong) 총재와 화상회담를 통해 "베트남 중앙은행이 `환율 개입`과 관련한 문제들이 야기된 후 여러 차례 소명한 내용에 공감하며 이로인해 미국 정부의 우려를 해소하게 되어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이어 "베트남 금융시장의 추가 발전을 지원하고 거시경제 및 금융 회복력을 향상시킬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베트남 중앙은행은 지난해 12월 미국 재무부로부터 스위스와 함께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된 후 꾸준하게 "베트남 중앙은행은 베트남 통화 유연성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국제 무역에서 불공정한 경쟁 우위를 만들기 위해 환율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주장해왔다.

이후 미국 대통령 선거에 당선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올해 4월에 이를 공식 철회했다.

한편, 미 재무부가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는 기준은 모두 3가지로, 지난 1년간 ▲대미 경상수지 흑자가 200억 달러 이상 ▲정부의 외환시장 개입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2% 이상 ▲전체 경상수지 흑자가 GDP의 2% 이상 등 기준을 적용한다.

또한 미국 정부는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한 뒤 해당 정부와 이 3가지 항목에 대해 기준 이하로 내리는 통상협상을 하고, 이 협상이 원만히 진행되지 않으면 미국 정부 조달 입찰과 개발 자금을 제한하는 불이익을 준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