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스테이블 코인 규제 서둘러야"…비트코인 3만달러선 위태

재닛 옐런 미국 재무부 장관이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를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관련 기관들에게 규제 검토를 가속화하라는 촉구도 이어졌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야후 파이낸스 등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가상화폐 관련 연방 기관들을 모아 개최한 스테이블 코인 대응 워킹그룹 회의 후 이같이 밝혔다.

재무부는 "옐런 장관이 적절한 미국의 규제 틀을 마련하기 위해 신속하게 행동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몇 달 안에는 권고안도 발표될 예정이다.

재무부가 이날 회의에서 논의한 주제로는 스테이블 코인의 급성장과 지급 결제 수단으로서의 가능성, 금융 시스템과 국가안보 보호를 위한 방책 마련 등이었다.

이날 회의에는 옐런 장관을 비롯해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 개리 겐슬러 증권거래위원회(SEC)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스테이블 코인이 금융 안정에 위협이 된다는 게 회의론자들의 주장이다. 현재 투자자들이 스테이블 코인을 현금 대체 수단으로 사용하지만 규제는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기 때문이다.

앞서 파월 연준 의장도 지난주 의회에 출석해 "스테이블 코인은 은행 예금 및 금융시장 펀드와 비슷한 방식으로 규제되어야 한다"며 "미국의 디지털화폐가 생긴다면 스테이블 코인도 필요 없고, 가상화폐도 필요 없을 것"이라며 규제 필요성을 강력히 전달한 바 있다.

스테이블 코인은 달러와 같은 기축통화와 연동돼 다른 암호화폐에 비해 가격 변동성이 크지 않은 편이다. 최근 스테이블 코인은 거래가 활발해지며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이러한 인기 급상승에 규제 당국이 칼날을 휘두를지 시장이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날 델타 변이 확산으로 주식 시장이 급락하자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도 일제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20일 오전 7시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24시간 전보다 약 2.4% 하락한 3만873달러를 기록하며 3만 달러선까지 내려와 있는 상태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