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VNA]

[사진 : VNA]

베트남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흘 연속 3천명을 넘어선 가운데 18일에 6천명에 육박하는 역대 최대치 확진자가 나왔다.

베트남 보건부는 18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이날 06시부터 19시 30분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926명이 신고됐으며, 이 중 이번 4차 확산에서 가장 피해를 보고있는 호찌민시의 경우 4,692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이번 4차 확산으로 이날까지 확진자도 5만명을 넘어섰다. 베트남 전국에서 총 50,201명의 확진자가 나오며 사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도 19일 0시부터 강도 높은 방역대책을 실행한다. 준봉쇄령인 `사회적 격리`인 총리령 16호를 발동한다. 이로인해 하노이시 전역에서 비필수 영업장은 모두 문을 닫아야 한다. 시민들의 이동도 제약을 받아 병원과 약국 그리고 슈퍼마켓 등 필수 영업장 방문을 위한 외출을 제외하면 모두 집에 머물러야 한다.

18일부터는 전국의 37개 성·시(省·市)로 가는 여객버스도 운행을 중단시켰다. 대중교통도 운행이 제한되며 병원과 학교 및 직장을 제외한 곳에서는 다중집합도 금지된다.

18일 17시 30분 기준으로 베트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3,830명을 기록하고 있고, 사망자는 254명이 나왔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