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작년 +3.01%...올 상반기 +3.18%

올해 집값이 크게 오르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서울 아파트값이 상반기에만 이미 작년 1년 치 이상으로 올랐다.

인천 역시 상반기에 작년 상승률을 추월했고, 경기·수도권·전국 기준 상승률도 작년 치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집값 상승세는 하반기에도 쉽게 꺾이지 않을 것으로 보여 무주택자들의 시름은 더 깊어질 전망이다.

◇ 강남서 집값 천장 높이고 외곽서 중저가 `키 맞추기`

18일 한국부동산원의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월간)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값은 올해 상반기(1∼6월) 3.18% 오르며 이미 지난해 연간 상승률(3.01%)을 넘어섰다.

서울 아파트값은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0.12%→0.28%→0.40%→0.67%로 4개월 연속 상승 폭이 커졌다가 3기 신도시 등 계획이 담긴 2·4 주택 공급대책 영향으로 3월 0.49%, 4월 0.43%로 두 달 연속 오름폭이 줄었는데, 4·7 보궐선거 등의 영향으로 재건축 규제 완화 기대감이 커지며 5월 0.48%, 6월 0.67%로 상승 폭을 키우고 있다.

상반기 서울 집값은 강남권 주요 단지가 천장을 높이고 외곽의 중저가·재건축 단지가 키 맞추기를 하며 동반 상승한 모양새다.

노원구의 상반기 상승률이 5.08%로 가장 높았고, 송파(4.52%)·서초(4.20%)·강남(3.94%) 등 강남 3구가 뒤를 따랐다.

이어 도봉(3.93%), 동작(3.48%), 마포(3.45%), 관악(3.33%), 강동(3.26%), 양천(3.12%) 등의 순이었다.

강남 3구는 정부가 작년부터 고가 주택을 타깃으로 각종 규제를 쏟아냈음에도 집값 상승세가 흔들리지 않고 있다.

최근 거래가 크게 줄어도 호가가 내려가지 않아 거래가 성사됐다 하면 신고가가 속출하고 있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3차 전용면적 105.31㎡는 지난달 29일 37억원(3층)에 신고가로 거래됐다. 이는 4월 말 압구정동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뒤 압구정에서 두 달 만에 첫 거래인데, 올해 1월(31억원·2층)과 비교하면 6개월 만에 6억원 오른 것이다.

노원·도봉·관악 등 상대적으로 저렴한 외곽 지역에는 30대 등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따라 오르고 있다.

상반기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노원구는 4월 토지거래허가구역 규제를 비껴가면서 상계·중계·하계동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상승세가 가파르다.

노원구에서는 준공 34년을 맞은 상계주공6단지 전용 58.01㎡가 이달 6일 9억원(12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작년 12월(6억5천만∼7억4천만원) 이후 6개월 만에 1억6천만∼2억5천만원 수준으로 올랐다. 상승률로 보면 17.8∼27.8% 수준으로 뛴 것이다.

상계동 W 공인 관계자는 "2·4 대책 발표 이후에 매수세가 가라앉았다가 서울시장 선거를 거치면서 이제 재건축이 된다는 기대감에 매수 문의가 많아지고 집주인들도 매물을 들이면서 집값이 크게 올랐다"고 전했다.

◇ GTX가 올린 경인 집값…"하반기도 집값 상승 유인 많아"

경기·인천 등 수도권도 올들어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 호재로 집값이 들썩였다.

인천의 상반기 아파트값 상승률은 12.23%로 지난해 상승률(9.57%)을 추월했다. 경기는 10.98%로 작년(12.62%) 수준에 다가섰고, 수도권 전체로도 상반기 8.58% 올라 지난해(9.08%) 상승률에 육박했다.

전국 기준으로도 6.87% 올라 6개월 만에 작년 전체 상승률(7.57%)에 근접했다.

인천에서는 GTX B노선이 닿는 송도신도시가 있는 연수구가 20.79% 급등했고, 역시 GTX 정차 기대감이 있던 서구가 12.90% 오르며 아파트값 상승을 이끌었다.

경기에서도 `GTX 효과` 등 교통·개발 기대감 영향으로 안산 상록구(23.01%), 의왕시(21.40%), 안산 단원구(21.29%), 시흥시(19.94%), 안양 동안구(18.14%), 군포시(15.70%), 남양주시(15.03%), 고양 덕양구(14.84%) 등이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반기 서울·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전문 연구기관·전문가의 예상을 뛰어넘는 것이다.

대한건설정책연구원은 작년 말 주택경기 전망 세미나에서 올해 전국 주택 가격이 2% 상승하고, 수도권은 1.5%, 서울은 1% 상승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의 경우 올해 수도권 주택가격이 0.7% 하락하고, 지방은 0.3%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작년 말부터 올해 연초까지만 하더라도 상당수 전문가·기관이 올해 주택가격이 이렇게까지 높은 상승률을 이어가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거래량이 적은 가운데 호가가 뛰는 현상은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이라고 말했다.

함 랩장은 "집값이 계속 오르면서 중저가 주택이라도 사지 않으면 앞으로 주택 마련이 어려울 것이라는 위기감에 실수요가 유입되면서 교통 개선 기대감이 있는 지역 위주로 가격 상승이 이어졌다. 여기에 전셋값까지 뛰면서 매매가격을 밀어 올리는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정부가 3기 신도시 사전청약에 들어가는 등 주택시장에 공급 신호를 보내고 있지만, 하반기 주택시장 분위기가 반전될지는 미지수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하반기에도 전·월세 시장의 불안, GTX·신도시 개발에 따른 토지보상금 등이 더해져 여전히 풍부한 유동성, 정비사업 활성화, 중저가 주택 수요 지속 등 상승 유인이 적지 않다"면서 "서울 집값이 크게 올라 언제 떨어져도 이상하지 않지만, 여전히 수요가 받쳐주고 있어 중저가 단지의 가격 키 맞추기가 상당 기간 이뤄져야 보합·안정으로 돌아설 것 같다"고 전망했다.

함 랩장도 "4월 보궐선거 이후 재산세·대출 규제 등이 완화되면서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 환경이 개선됐고, 대선을 앞두고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 경쟁도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전청약이 수요자들의 관심을 분양 시장으로 돌릴 수 있겠지만, 모든 사람이 분양에서 당첨될 수는 없는 만큼 교통망이 좋은 수도권이나 3기 신도시 주변으로 수요가 유입되는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