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코앞인데…日국민 48% "즐길 기분 아냐"

도쿄올림픽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일본 국민의 대다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속에서 개최하는 것에 대한 부정적 시선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니치신문이 17일 전국 유권자 1천87명(유효 답변 기준)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해 18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오는 23일 개회식이 예정된 도쿄올림픽에 대한 기대감을 묻는 항목에서 48%가 `즐길 기분이 아니다`라고 했고, 17%는 `원래 기대하지 않았다`고 반응했다. 기대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35%에 그쳤다.

대부분의 경기를 무관중으로 여는 것에 대해선 36%가 타당하다고 했고, 관람객 입장을 허용하길 원했다고 한 사람은 20%에 머물렀다. 특히 같은 질문에 다수인 40%는 아예 연기나 취소를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주창하는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올림픽·패럴림픽 개최`에 대해선 `가능할 것`이라고 한 응답자는 19%에 불과했고, 65%가 불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마이니치 조사에서 스가 내각 지지율은 한 달 전과 비교해 4%포인트 떨어진 30%로, 작년 9월 출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반면에 지지하지 않는다는 답변자 비율은 한 달 새 7%포인트 증가해 역대 최고치인 62%까지 치솟았다.

앞서 발표된 지지통신의 7월 여론조사에선 스가 내각 지지율이 29.3%를 기록해 주요 언론사 조사에서 처음으로 30% 선이 깨졌다.

또 요미우리신문 조사에서는 37%, NHK방송 조사에선 33%의 지지율로 나타나 각사 기준으로 나란히 최저치로 추락했다.

스가 내각의 지지율이 바닥을 치는 것은 코로나19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것이 핵심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올림픽을 앞둔 지난 12일부터 6주 시한으로 도쿄 지역에 4번째로 긴급사태를 발효했다. 하지만 마이니치신문의 이달 조사에선 다수인 66%가 `효과가 없을 것`으로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