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독점 인터뷰로 美 타이달 매거진 메인 장식…‘확고하게 다진 글로벌 존재감’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미니앨범 ‘One Of A Kind(원 오브 어 카인드)’ 활동 마무리 이후에도 식지 않는 글로벌한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전 세계 고음질 스트리밍 서비스 1위를 자랑하는 미국 타이달(TIDAL)은 매거진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에 K팝 칼럼니스트 제프 벤자민과 함께한 몬스타엑스의 인터뷰를 게재, 이번 인터뷰는 타이달 매거진 메인을 장식했다.

제프 벤자민은 “몬스타엑스의 ‘One Of A Kind’는 이제까지 앨범 중 멤버들의 가장 많은 참여도와 완성도를 보이는 작품이다. 멤버 전원이 작사 및 작곡 프로듀싱 등 전곡에 참여한 앨범”이라고 ‘One Of A Kind’의 완성도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제프 벤자민은 “‘One Of A Kind’는 장르를 초월하는 몬스타엑스만의 색깔을 진정으로 대변하며, 그 이름에 부응한다. 몬스타엑스는 이 신보를 통해 그들이 결코 운이 좋아서 세계를 이끄는 K팝 선두주자가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고 있다”고 아낌 없는 찬사를 보냈다.

주헌 역시 ‘GAMBLER(갬블러)’로 첫 타이틀 프로듀싱으로 참여한 것에 대해 “팬분들이 제가 만든 타이틀곡에 어떻게 반응하실지 긴장이 되더라. 프로듀서로서, 녹음할 때 멤버들이 자신 있게 녹음했으면 하기 때문에 음악을 만들 때 항상 멤버들 고유의 특성과 음색을 고려해서 작업한다”며 소감과 작업 비화도 전했다.

특히 아이엠은 “이번 앨범에 정말 많은 공을 들였다. 실제로 믹싱과 마스터링까지 주헌이 참여했고, 그의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간 곡이다. 다른 멤버들 또한 앨범 제작 과정에 많이 참여했다”며 “그래서 더욱 특별하게 느껴지는 앨범이다. ‘One Of A Kind’라는 이름에 걸맞다고 생각한다”고 이유 있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인터뷰 공개 이후 제프 벤자민은 자신의 트위터 채널을 통해 “(몬스타엑스는) 항상 앨범으로 감동을 줬지만, 이번에는 창작 과정과 스타일에 대해 배울 수 있어 좋았다. 많은 분들이 몬스타엑스의 노력을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One Of A Kind’를 통해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상위권을 섭렵한 것은 물론,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와 그래미닷컴의 호평을 받으며 K팝 신에서 유일무이한 글로벌 인기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현재 몬스타엑스는 자체 제작 콘텐츠 ‘몬채널’부터 ‘2021 펩시 테이스트 오브 코리아 캠페인’ 참여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