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쉬튼 커쳐, 아내 밀라쿠니스 반대에 우주여행 포기..."아이 생각해"

미국 할리우드 배우이자 성공한 투자자로 유명한 애쉬튼 커쳐가 아내 때문에 버진 갤럭틱의 우주 비행 티켓을 판 것으로 확인됐다.

15일(현지시간)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커쳐는 이날 체다 뉴스(Cheddar news)와의 인터뷰를 통해 "결혼하고 아이를 가졌을 때, 아내는 어린 아이들이 있을 때 우주로 가는 건 현명한 결정이 아니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결국 버진갤럭틱의 우주여행 탑승권을 팔고 다음 순번에 합류하기로 돼 있었지만 다음엔 타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언젠가는 우주에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커쳐는 우주 여행과 달리 다른 투자는 아내의 말을 듣지 않았다.

8년 전에는 아내의 반대에도 비트코인에 투자한 사실이 공개됐다. 지난 4월 커쳐의 아내이자 동료 배우인 밀라 쿠니스는 미국 CBS `더 레이트 쇼`에 출연해 "커쳐는 가끔 아내의 말을 들어서는 안 된다는 것도 잘 아는 똑똑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2013년 커쳐가 처음으로 비트코인 투자에 대한 얘기를 꺼냈을 때 쿠니스는 "끔찍한 아이디어"라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당시 초창기 사업을 하던 우버에 대해서도 "나를 낯선 사람과 차에 태우겠다고? 왜 그러는 거야?"라고 답했다.

이러한 아내의 반대 의견에도 커쳐는 우버, 에어비앤비, 스포티파이, 스카이프 등 여러 기업에 초기 투자자로 참여해 높은 수익률을 거뒀다. 그는 2010년 공동 창업한 벤처캐피탈인 `에이 그레이드 인베스트먼트(A-Grade Investments)`를 통해 다양한 기술 기업에 투자하면서 3천만 달러를 6년 동안 2억5천만 달러로 불렸다.

이후 쿠니스는 "(커쳐의 투자와 관련해) 내가 틀려서 좋았다"고 고백했다.

한편 한 장에 20~25만 달러에 달하는 버진 갤럭틱 우주여행 티켓은 고가에도 이미 600여 명의 예약자를 받고 마감했다. 할리우드 배우로는 안젤리나 졸리, 톰 행크스, 브래드 피트 등이 예약자 명단에 올라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