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마마무 소속사 RBW, 코스닥 상장 나서

걸그룹 마마무 등이 소속된 종합 콘텐츠 회사 알비더블유(RBW)가 코스닥 상장에 나선다.

RBW는 지난 12일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16일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이 상장 주관사를 맡았으며 총 125만3천 주를 공모할 계획이다.

RBW는 대표적 소속 그룹으로 마마무, 원어스 등이 있으며 지난 4월 오마이걸, 온앤오프 등이 소속된 WM엔터테인먼트를 인수하면서 몸집을 불렸다.

아티스트 제작 외에도 광고·방송 등 영상 콘텐츠 제작, 브랜드 마케팅 대행 등 다양한 콘텐츠 기반 사업 구조를 갖춘 것이 특징이다.

음악 비즈니스 전문가인 김진우 대표이사가 총괄 경영을, 김도훈 작곡가가 대표프로듀서를 맡고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