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출구전략 공개 8월로 연기

한국 소비자금융 사업 철수를 공식화한 한국씨티은행의 `출구전략`이 당초보다 늦어진 다음 달(8월)에 공개될 예정이다.

당초 씨티은행은 이번 달(7월) 중 전체 매각, 분리매각, 단계적 폐지 중 어떤 방안을 추진할지 확정짓겠다는 방침이었으나 일정이 다소 미뤄진 것이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15일 오후 직원들에게 보낸 `CEO 메시지`에서 "복수의 금융회사가 인수의향서를 제출했고 현재 인수의향을 보인 회사들의 실사가 진행 중"이라며 "충분한 시간을 갖고 잠재적 매수자들의 실사를 지원하면서 긍정적인 결과 도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 행장은 "현재 진행 중인 실사와 이사회 및 금융당국과의 협의 등 일정에 따라 출구전략의 구체적 실행 방향은 오는 8월에 직원들과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씨티은행 소비자금융 부문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복수의 금융회사들은 씨티은행이 개방한 가상데이터룸(VDR)을 통해 은행 현황을 들여다보는 실사를 6월말쯤 한 차례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씨티은행의 입찰대상자 선정과 상세 실사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씨티은행에 정식으로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금융사들은 4곳 이상으로 알려진 가운데, 전체 인수를 희망하는 곳도 포함돼 있지만 다수는 자산관리(WM), 신용카드 사업부의 부분 인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씨티은행이 통매각과 부분매각 중 어떤 출구전략을 선택할지 관심이 큰 상태다.

유 행장은 "저와 경영진은 직원과 고객 보호를 최우선에 두고 불확실한 상황이 장기화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일련의 출구전략 과정에서 노동조합과 협의하며 진행 상황을 직원들과 공유할 것"이라고 했다.

유 행장은 올 상반기 성과를 직원들에게 공유하면서 "지속되는 코로나 상황과 소비자금융 출구 전략을 추진하는 어려운 영업환경 하에서도 소비자금융과 기업금융은 수익과 비용 측면에서 양호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특히 소비자금융 부문에 대해 "출구전략이 진행되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고객 수는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금융 철수 이후에도 국내 영업을 이어갈 기업금융 부문에 대해선 "전기차를 중심으로 자동차 산업에서 신규 고객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커머셜사업본부는 신규 고객 유치 및 교차판매 증대에 힘입어 견조한 성장이 있었고 특히 글로벌 비즈니스에서도 전년 동기 대비 20%이상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