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기요 임자는 "여기" GS리테일·사모펀드 컨소 급부상

배달 앱 2위 요기요 인수 후보로 편의점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과 사모펀드 컨소시엄이 떠오르고 있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GS리테일과 사모펀드 컨소시엄이 요기요 운영사인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와 요기요 매매 협상을 진행 중으로 전해졌다.

GS리테일과 손잡은 사모펀드 운용사로는 퍼미라,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당초 요기요 인수 후보로는 롯데와 신세계 등 유통 대기업이 거론됐지만, 이들은 모두 인수전에 참여하지 않았다.

당장 다음 달 3일까지 요기요 매각을 마무리해야 하는 DH는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 매각 시한 연장을 신청했다.

공정위는 앞서 DH의 배달 앱 1위 배달의민족 인수를 승인하며 이같은 요기요 매각 조건을 달았다.

그런데 GS리테일과 사모펀드 컨소시엄이 인수 후보로 부상하면서 요기요 인수전은 전환점을 맞게 됐다.

GS리테일 입장에서는 촘촘한 배달 인프라를 갖춘 요기요를 인수하면 편의점을 거점으로 즉시 배달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요기요 인수전 참여 여부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