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G-토탈에너지스, 14일 `서거차도 해상풍력발전추진위`와 상생협약 체결해

글로벌 선도 녹색에너지 개발 및 투자 전문기업인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reen Investment Group, GIG)이 글로벌 종합 에너지 기업 토탈에너지스(TotalEnergies)와 지난 14일 전남 진도군 맹골군도 서남측 해상 인근에서 추진하고 있는 500MW(메가와트)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해 `서거차도 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회`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IG-토탈에너지스는 사업 초기단계에서부터 이해당사자인 `서거차도 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회`와 원활한 소통과 협력을 위해 이번 협약을 추진, 지난 달 15일 `동거차도 해상풍력사업추진위원회`와도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GIG-토탈에너지스와 `서거차도 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회`는 이번 협약에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협력사항을 적시해 합의한 후 서명했다. 주요 협약(합의) 내용으로 서거차도 주민들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추진에 찬성하고 필요한 협력을 하기로 했으며, GIG-토탈에너지스는 풍력발전기 설치 등 사업과 관련한 어업손실 보상금 등을 추진위원회와 성실히 협의해 가기로 했다.

한현재 서거차도 해상풍력발전추진위원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사업 초기부터 협력해 지역민들에게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함께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해상풍력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GIG-토탈에너지스는 전남 지역에서 1GW, 울산에서 1.5GW 등 총 2.5G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GIG-토탈에너지스는 한국에서 추진하는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가능한 지역현지화한다는 방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가지고 있는 국내 조선산업, 중공업 관련 기업들과 긴밀히 협력하면서 침체되어 있는 한국의 조선, 해양플랜트 산업을 부흥시키고, 나아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