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오늘부터 5G 단독모드 상용화…갤럭시S20 시리즈 우선 적용

KT가 오늘(15일)부터 LTE 연결없이 5G망으로만 서비스하는 5G 단독모드(SA)를 상용화한다.

현재 서비스 중인 5G 비단독모드(NSA)의 경우 데이터 통신은 5G망, 단말기 제어는 LTE망을 쓰는데 비해 5G 단독모드는 데이터와 제어 모두 5G망으로만 처리한다.

5G 단독모드는 비단독모드에 비해 더 오래 배터리를 사용하고, 빠른 반응속도를 제공할 수 있다.

KT는 단독모드를 활용한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5G B2B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KT는 우선 삼성 갤럭시S20, 갤럭시S20+, 갤럭시S20 울트라 3종의 단말부터 5G 단독모드 서비스를 적용할 방침이며, 추후 제조사와 협력해 적용 단말을 확대하겠단 계획이다.

단독모드 전환을 원할 경우 단말 메뉴에서 `설정-소프트웨어 업데이트-다운로드 및 설치` 후 1회 더 재부팅하면 이용이 가능하다.

KT는 LTE에 비해 촘촘하게 구축되는 5G 기지국의 특성을 활용해 연말부터 보다 정교한 재난문자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LTE 기지국 기반의 재난문자는 불필요한 인근 지역의 정보까지 수신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단독모드에서는 위치한 지역의 재난문자만 효과적으로 제공이 가능하다.

김영인 KT 네트워크전략본부장 상무는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5G를 제공하기 위해 SA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코로나 위기 극복과 디지털 뉴딜 추진에 기여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