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빗 공유공간 선보이는 `가산 모비우스 타워` 주목

최근 주거 공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이전에는 `공간`에도 공유 경제가 더해졌다면 최근에는 함께 쓰거나 함께 나누는 것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공유키친, 공용 미팅룸, 세미나룸 등도 시간대별로 겹치지 않게 소수의 인원에 순차적으로 개방해 활용하고 있는 등 공유공간을 누리면서 프라이빗한 생활도 가능하게하려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팬데믹의 영향으로 공유경제가 위축될 것이라는 예측도 있었지만 빠르게 적응하고 시스템이 개선되면서 새로운 차원으로 공유 경제가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등 4차산업혁명 인프라와 첨단기술을 적극 활용하여 비대면, 비접촉 및 사회적 거리두기를 확보하면서 불특정 다수와 공유하던 오프라인 공간사용에서도 믿을 수 있는 신뢰그룹을 중심으로 온오프라인 공간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망했다.

이러한 가운데 피데스개발이 분양 중인 `가산 모비우스 타워`가 다양한 공간을 공유하면서도 프라이빗한 생활도 누릴 수 있는 단지로 주목받고 있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서울디지털산업단지 G밸리에 지하 4층 ~지상 20층 연면적 약 4만3,400㎡ 규모로 들어설 예정으로, 지식산업센터와 별도 동선으로 계획된 공유주거 셀립(기숙사) 391실도 동시 분양 중이다. 직방 계열사 셰어하우스 전문 관리기업인 우주의 관리 시스템을 적용받는다.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방역과 안전한 출입 및 보안 관리를 위해 기숙사 1층 로비에 에어샤워부스, 엘리베이터 제균시스템, 터치없는 생체인식 출입시스템을 설치했다.

또한 2층과 최상층 및 중간층 5개 층에 포켓라운지를 적용, 프라이빗 공유공간을 설치하여 공유 키친, 다이닝 라운지, 휘트니스, 런드리룸, 회의실, 북카페, 작업실, 스튜디오 등으로 활용할 수 있게 조성 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2층 옥상공원, 지식산업센터 최상층인 18층에는 스카이라운지를 넣고 각층 휴게공간도 설치해 곳곳에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기숙사는 운동장을 내다볼 수 있는 위치에 특화 배치설계를 적용하여 남동향 서울디지털운동장을 활용한 개방감을 높였다. 이와 더불어 퍼스널모빌리티에 익숙한 젊은 세대의 특성을 고려해 샤워실을 갖춘 실내 자전거보관소 및 전동킥보드 거치대도 적용할 예정이다.

호텔식 드롭존, 퍼스널 모빌리티존, 휴게정원과 스카이라운지, 관리비 절감을 위한 태양광발전 시스템도 설치될 예정이다. 스마트게이트, 엘리베이터 제균 시스템 등 방역관리 시스템도 적용된다.

오는 8월 서부간선지하도로가 개통되고, 안양천 개선사업 추진에 따라 교통여건도 개선될 뿐만 아니라 총 8.1km의 공원길까지 도보 1~2분거리로 가깝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안양천변 서울 둘레길 6코스를 이용하면 안양교, 고척교를 지나 한강까지 산책, 자전거타기를 할 수 있고, 안양천 따라 곳곳에 조성된 눈썰매장, 축구장, 야구장 등 체육시설과 생태공원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한편 G밸리 내에 들어설 예정인 `가산 모비우스 타워`는 시공은 DL건설(구 대림건설)이 맡았으며 분양 홍보관은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에 위치해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