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애플 PC 이용자도 쓸 수 있는 클라우드 OS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14일(현지시간) 애플이나 구글의 PC·노트북을 쓰는 이용자를 겨냥한 PC 운영체제(OS)를 내놨다.

MS는 이날 클라우드 환경에서 돌리는 PC OS `윈도 365`를 공개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윈도 OS는 그동안 모두 PC에 직접 설치해 컴퓨터를 구동하는 방식이었는데, 윈도 365는 100% 클라우드에서 작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에 따라 윈도 OS가 설치된 PC·노트북은 물론, 애플의 OS가 깔린 맥·아이폰·아이패드, 구글의 안드로이드 OS가 깔린 기기·크롬북을 쓰는 사람도 웹브라우저를 이용해 윈도 365 OS를 이용할 수 있다.

MS의 기업고객 담당 부사장 재러드 스퍼태로는 신규 서비스가 기업체, 그리고 사무실과 집을 오가며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 대한 수요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이 PC나 노트북을 들고 출퇴근하는 대신 사무실에서든, 집에서든 개개인에게 맞춤화한 클라우드 기반의 윈도 데스크톱에 접근할 수 있다는 것이다.

MS는 또 이 서비스가 인턴이나 계약직 직원, 소프트웨어 개발자·디자이너처럼 회사 기기를 이용할 수 없는 사람이나 애플 등 경쟁사 제품을 선호하는 사람에게 유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윈도 365는 MS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와 더 유기적으로 연결되고, MS에 새 수익원이 될 것이라고 스퍼태로 부사장은 밝혔다.

최근 기업을 상대로 한 랜섬웨어 공격 등 해킹이 빈번한 가운데 윈도 365는 보안상 장점도 제공한다고 스퍼태로 부사장은 덧붙였다. 데이터를 모두 클라우드 서버에 저장하기 때문에 더 안전하고, 직원들이 퇴근하면서 데이터를 가져갈 위험성도 줄어든다는 것이다.

기업 고객들은 월간 구독료를 내고 이 서비스를 구독할 수 있으며 요금은 사용자 수와 클라우드 용량에 따라 달라진다. MS는 다만 구체적인 요금제는 밝히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